포항에 국내 최초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 준공… 이달부터 운영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구축… 총 사업비 177억원

포항에 설립된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 조감도. 농식품부 제공
포항에 설립된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 조감도. 농식품부 제공

포항에 설립된 국내 최초 동물용 식물백신(그린백신) 생산과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가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5일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를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구축하고 이달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식물백신은 식물이나 식물세포에 기반해 생산한 백신으로, 유정란이나 동물세포를 배양해 활용하는 전통 방식보다 빠르고 경제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2014년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등에서 미래에 유망한 핵심기술로 선정하기도 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식물백신 기술을 활용해 감염병 대응 백신, 반려동물 치료제, 인체 희소병 치료제 연구가 이뤄지고 있으며 고부가 화장품이나 줄기세포 배양에 사용되는 성장인자 단백질을 생산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환경을 고려해 농식품부는 지자체 공모를 거쳐 포항시를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 건립'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총 사업비 177억원(국비 60억원)을 투입한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는 연면적 4천695㎡ 규모로 식물을 이용한 동물용 백신 생산시설, 식물공장, 동물효능평가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들어서는 센터에는 ㈜바이오앱, ㈜툴젠, ㈜지플러스 생명과학 등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며 식물기반의 단백질의약품 및 기능성 소재 개발뿐만 아니라 식물백신 원천기술 개발에 노력할 예정이다.

안형근 농식품부 종자생명산업과장은 "그린백신 실증지원센터를 기반으로 동물용 식물백신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변종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