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사범대학 신축 개관…원암문화재단 1억원 약정

연면적 1만500㎡, 지상 8층 규모…스튜디오·교육시설 등 갖춰
원암문화재단 발전기금 1억원 약정식 함께 진행

지난 15일 열린 경북대 사범대학 신축건물 개관식의 모습. 경북대 제공
지난 15일 열린 경북대 사범대학 신축건물 개관식의 모습. 경북대 제공

경북대 사범대학의 신축 건물 개관식이 15일 열렸다.

개관식에는 홍원화 경북대 총장을 비롯해 경북대 사범대학 동창회장인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이기남 원암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옛 사범대학 신관 옆자리에 건립된 사범대학 건물은 연면적 1만500㎡, 지상 8층 규모로 사업비 236억여원이 투입됐다. 교육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와 편집실, 융합교육강의실, 교육과정 디자인 실습실, 어학실습실, 스터디룸 등 최첨단 교육시설을 갖췄다.

이와 함께 경북대 미래교육센터가 자리해 예비 교원의 원격교육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 현장의 원격교육을 지원한다.

건물 중앙부에는 개방형 중정을 두는 등 채광과 환기를 고려한 에너지 절약형 건물로 지어졌다. 옛 사범대학 신관 철거 부지에는 커뮤니티·녹지 공간을 마련해 대학 구성원들을 위한 휴게·문화 공간이 조성됐다.

이날 원암문화재단 발전기금 약정식도 함께 진행됐다. 이기남 원암문화재단 이사장은 사범대학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해 발전기금 1억원을 약정했다.

경북대 사범대학 신축건물의 모습. 경북대 제공
경북대 사범대학 신축건물의 모습. 경북대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