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8곳서 확진자 속출…프로농구 리그 일시중단

한국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도 24일까지 휴식기

1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경기에서 가스공사 이대헌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KBL은 프로농구 코로나19 확진 확산세에 따라 16일 리그 연기를 결정했다. 가스공사를 제외한 9개 구단에서 확진 사례가 나오고 있다. KBL 제공
1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경기에서 가스공사 이대헌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KBL은 프로농구 코로나19 확진 확산세에 따라 16일 리그 연기를 결정했다. 가스공사를 제외한 9개 구단에서 확진 사례가 나오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와 프로배구가 코로나19 확산 탓에 정규리그 조기 중단을 선언했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6일 "16∼20일 열릴 예정이던 프로농구 정규리그 3경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연기된 경기는 16일 원주 DB-전주 KCC, 17일 서울 삼성-서울 SK, 20일 창원 LG-삼성의 대결이다.

프로농구는 애초 국가대표팀의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예선 참가로 18일부터 휴식기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화되자 이번 3경기 연기를 결정하면서 휴식기 시작이 앞당겨진 셈이 됐다.

정규리그는 다음 달 1일까지 경기가 열리지 않고, 다음 달 2일 2경기를 시작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프로농구에선 최근 일부 구단의 집단 감염을 비롯해 확진자가 속출하며 우려를 낳았다. 15일까지 총 46명이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엔 확진자가 매일 발생하고 특히 15일엔 3개 구단에 걸쳐 두 자릿수의 감염자가 나왔다.

10개 구단 중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곳이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뿐일 정도로 전방위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일부 경기만 연기됐을 뿐 대부분의 일정이 진행되자 리그 안팎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프로농구 최고 스타인 허웅(DB), 허훈(kt) 형제를 비롯한 주축 선수들을 중심으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불만과 걱정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고, 팬들도 온라인 공간에서 '#kbl우리선수들을지켜주세요'라는 해시태그를 다는 등 선수들의 의견에 힘을 실었다. KBL은 국내 신규 확진자가 9만 명을 넘어선 이날에서야 경기를 멈추기로 했다.

KBL은 "이사회 등을 통해 연기된 경기 일정을 포함한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정규리그 일정을 중단한다.

같은날 한국배구연맹(KOVO)은 "남자부 2개 구단 이상에서 최소 엔트리 12명 이상을 채울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해 코로나19 매뉴얼에 따라 정규리그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엔트리 12명을 못 채우는 구단은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이다. 중단 기간은 15일부터 24일까지 열흘 간이다. 경기는 25일 재개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