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최민정·이유빈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 진출 "3위 김아랑 아쉽게 진출 실패"

최민정, 이유빈, 김아랑. 연합뉴스
최민정, 이유빈, 김아랑. 연합뉴스

최민정(성남시청)과 이유빈(연세대)이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예선에서 준준결승으로 가는 티켓을 따냈다.

최민정은 1조에서 1위, 이유빈은 5조에서 2위를 차지해 준준결승으로 향했다.

김아랑(고양시청)은 6조에서 3위를 기록, 와일드 카드를 얻지 못 하면서 아쉽게 준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쇼트트랙 여자 1000m 예선에서는 각 조 1, 2위 선수 및 각 조 3위 8명 가운데 점수가 좋은 4명의 선수가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