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웨이보 '황대헌 반칙' 검색 1위…"韓 경기 더럽다" 조롱키도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헝가리의 리우 샤우린 산도르와 중국의 런쯔웨이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헝가리의 리우 샤우린 산도르와 중국의 런쯔웨이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한국 대표팀 황대헌(23, 강원도청)과 이준서(22, 한국체대)가 각각 조 1,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심판의 판정으로 실격된 가운데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한국 선수들을 향한 조롱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밤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1000m 준결승 경기가 끝난 후 중국 웨이보에서는 '황대헌 반칙(黄大宪犯规)'과 '우다징(중국 선수)이 치였다(武大靖被撞)'는 해시태그가 각각 천만 조회수를 넘기며 실시간 검색어 1, 2위를 차지했다. '쇼트트랙 반칙(犯规 短道)'이라는 해시태그는 조회수 400만을 넘기며 8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때 중국 네티즌들은 "한국 스포츠 더럽다" "(한국은) 반칙 없이 경기 못 하나" "심판의 판정은 공정했다" "평창에서 못된 짓 하더니 업보다" "대한민국 선수들 전멸" 등의 댓글을 달며 한국 선수들을 조롱했다.

중국 매체 시나스포츠에서도 공식 웨이보를 통해 "네티즌들의 질문은 이렇다 '왜 쇼트트랙 시합에서 선수들은 늘 부딪히나. 그리고 다치는 선수는 왜 하필 항상 우리 선수들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이날 쇼트트랙 남자 1000m 8강전(준준결승전) 1조에서 중국의 쇼트트랙 선수인 우다징은 박장혁과 충돌하며 넘어졌다.

이후 박장혁은 손목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비디오 판독 결과 어드밴스를 획득해 준결승에 진출했으나 부상으로 기권했다. 박장혁은 우다징과 부딪히는 과정에서 왼손이 스케이트에 찢어져 11바늘을 꿰매는 응급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준결승 1조에서는 쇼트트랙 남자 1000m 세계기록 보유자인 황대헌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심판이 비디오 판독 후 "레일 변경이 늦었다"며 실격 처리했다.

황대헌의 탈락으로 조 2,3위로 들어온 런쯔웨이, 리원룽이 조 1,2위에 오르면서 결승행 티켓을 거머줬다.

이어 준결승 2조 경기에서는 박장혁의 기권으로 출전한 우다징과 한국 대표팀 막내 이준서가 함께 경기를 펼쳤다. 이준서는 2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인코스 공략에 성공하면서 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레인 변경이 반칙이라는 이유로 실격됐고 결국 우다징이 결승으로 향했다.

결승에서는 헝가리의 리우 샤오린 산도르가 1분26초74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지만 경기가 끝난 후 반칙 판정을 받고 실격 처리됐다. 이에 런쯔웨이가 금메달, 리원룽이 은메달을 차지하며 중국이 금, 은메달을 석권했다. 동메달은 리우 샤오린의 동생 리우 샤오앙(헝가리)이 목에 걸었다.

한편, 한국 선수단은 이번 판정에 대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