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최민정, 500m 메달 획득 좌절…"아쉬움 크다"

조 4위로 마무리…2위로 달리다 결승선 2바퓌 남기고 미끄러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3조 경기에서 최민정이 아쉽게 미끄러지고 있다. 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3조 경기에서 최민정이 아쉽게 미끄러지고 있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끝내 눈물을 보였다.

최민정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3조 레이스 도중 넘어져 조 4위에 그쳤다.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로 스타트를 끊은 최민정은 결승선을 3바퀴 남길 때까지 2위 자리를 유지했다.

그러나 결승선 2바퀴를 남기고 곡선주로에서 미끄러지며 넘어졌다.

최민정은 주먹으로 얼음을 치며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최민정의 주 종목은 1,000m와 1,500m다. 500m는 최민정이 잃을 것 없이 도전하는 종목이었다.

그럼에도 최민정은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주 종목인 1,000m와 1,500m에 나서는 각오의 말을 부탁하자 최미정은 "준비가 잘 됐다고 생각했는데, 아쉬움이 크다"며 500m에서 탈락한 소감부터 말했다.

그는 "속도나 컨디션에는 크게 이상이 없는 것 같아서 다른 팀원과 같이 잘 준비했는데…, 빙질에는 크게 이상이 없는 것 같은데…"라고 한 뒤 더는 말을 잇지 못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3조 경기에서 최민정이 미끄러진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3조 경기에서 최민정이 미끄러진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은 여자 500m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여자 500m에 출전했던 또 다른 대표팀 선수 이유빈(연세대)은 지난 5일 예선에서 탈락했다.

여자 500m는 한국 쇼트트랙이 유독 약한 모습을 보여온 종목이다. 한국은 이 종목에서 한 번도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쇼트트랙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유독 500m에서만큼은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전이경이 1998년 나가노에서, 박승희가 2014년 소치에서 각각 목에 건 동메달 2개가 전부다.

그래서 더 잘하고 싶었느냐는 질문에 최민정은 말없이 눈물만 글썽였다.

최민정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주변에서도 많이 도와주셨는데…"라고만 말하고 자리를 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