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강남역서 시민들에게 새해인사 "조건 없는 양자토론 원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첫날인 29일 서울지하철 강남역을 찾아 시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하며 사진 촬영 요청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첫날인 29일 서울지하철 강남역을 찾아 시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하며 사진 촬영 요청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첫날인 29일 서울지하철 강남역에서 '깜짝 새해 인사'를 건넸다.

윤 후보는 이날 저녁 5시 45분쯤 서울 강남역 개찰구 앞에서 1시간30 분가량 시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넸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어깨띠를 두른 채였다.

언론에는 사전 공지 없이 진행됐지만, 윤 후보가 나타나자 근처에는 '셀카'를 요청하는 시민들로 금세 줄이 이어졌다고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전했다.

앞서 윤 후보는 여의도역과 을지로입구역 등에서 사전 공지 없이 출·퇴근길 시민들과 만나 지지를 호소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자 대선토론 날짜를 오는 31일로 결정했지만 세부 규칙을 두고 협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윤 후보는 답답함도 드러냈다.

그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건 없는 양자토론을 원한다"며 "당초 주제와 방식에 조건 없는 양자토론 제안은 이재명 후보가 먼저 했습니다. 그런데 막상 토론이 임박해지자 왜 이렇게 많은 조건을 달고 계십니까?"라고 했다.

이어 "양자토론의 본질은 조건과 제약 없는 토론이다"며 "국민 앞에서 당장 토론할 듯이 자신만만했던 이재명 후보는 어디에 계십니까. 더 이상 조건 없는 양자토론을 피하지 마시고, 31일 저녁에 온 국민 앞에서 저와 양자토론을 하시지요"라고 적었다.

두 후보 측은 이날 국회에서 이틀째 31일 있을 양자토론에 대해 실무협상을 이어갔지만, 토론 진행 방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30일 오전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국민의힘 선대위가 29일 공개한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설 명절 인사 사진. 연합뉴스
국민의힘 선대위가 29일 공개한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설 명절 인사 사진.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