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자서전 흐느끼며 봐" 정청래, 홍준표에게 "허풍쟁이·졸장부·탐욕적·굴욕적 합류"

홍준표, 윤석열 선대본 상임고문직 수락에 원색적 비난 쏟아내
홍준표 "탐욕에 체포된 굴욕" 지지자 두고는 "배반의 장미에 찔린 셈"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 참석해 사과발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입장을 전하지 못한채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정 의원은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정 의원은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서 사과입장을 밝힐 계획이었으나 취재진과 짧은 질의응답만 나눈 뒤 사찰을 떠났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 참석해 사과발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입장을 전하지 못한채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정 의원은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정 의원은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서 사과입장을 밝힐 계획이었으나 취재진과 짧은 질의응답만 나눈 뒤 사찰을 떠났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하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3선·서울 마포을)이 "실없고 쩨쩨한 졸장부 허풍쟁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늘어놨다.

정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이미 기회 있을 때마다 그의 굴욕적 합류를 점쳤었다"며 "아닌 척, 멋진 척 버티다가 결국 투항할 것이라고"라고 적었다. 이어 "매에 장사 없다"며 "탐욕에 체포된 굴욕"이라고 홍 의원을 비난했다. 또 "다음은 유승민 차례?"라고도 했다.

홍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에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지난번 윤 후보와 회동할 때 참여하기로 약속한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직을 수락한다"고 적었다. 그는 "더 이상 무도한 정권이 계속돼 대한민국을 농단하지 않도록 윤 후보가 요청하는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항상 당을 위해 많은 고언을 해주고 후배들을 위해 많은 것을 나누어주는 홍준표 대표에게 감사하고 또 앞으로도 많이 배우겠다"고 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과 홍문표 의원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과 홍문표 의원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이날 연속적으로 홍 의원을 저격한 게시물을 쏟아낸 정 의원은 지난 25일에는 이재명 후보의 눈물 유세 영상을 공유하며 "눈물이 소나기처럼 흐른다"고 지지하기도 했다.

앞서 '이핵관(이재명 핵심 관계자)'에게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밝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공개 응원하고 나서면서 홍 의원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며 당내 여론을 인식하는 모양새다.

앞서 정 의원은 이 후보의 연설 영상을 공유하며 "이재명의 슬픈 가족사를 두고 혹자는 돌을 던질 수도 있다. 연탄재를 함부로 발로 차듯이. 개구리에 생각 없이 던지는 돌멩이처럼"이라고 했다.

이어 "찢어지게 가난했기에 고난을 극복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었다. 가난이 그의 가장 큰 재산이었다"며 "'인간 이재명' 이토록 극적인 반전의 드라마가 또 있을까? 유능한 소설가라도 이 같은 삶을 엮어낼 수 있을까?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면서 인간 이재명과 심리적 일체감을 느끼며 아니 흐느끼며 읽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좌절과 실패를 모르는 사람들은 절대로 알 수 없는 이재명만의 진심이고 노하우요 솔루션이다"며 "나는 이재명의 눈물을 믿는다. 대한민국 이재명 파이팅"이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한 것을 두고 최근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