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태우, 곽상도 지역구 무소속 출마 선언 김재원에 "대선 해당 행위"

도태우, 김재원. 매일신문DB
도태우, 김재원. 매일신문DB

국민의힘이 3월 9일 대통령 선거와 함께 진행되는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28일 발표하자, 당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탈당 및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출마 예정자인 도태우 예비후보가 즉각 성명을 내고 비판했다.

도태우 예비후보는 성명을 통해 "김재원 최고위원이 있어야 할 곳은 대구 중·남구가 아니라 대선 전투의 최전선이다. 대선과 같이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최고위원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것이 당의 명령인가"라고 물으면서 "해당 행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절박한 정권 교체 전선에 찬물을 끼얹고, 대선 후보 득표에 마이너스만 초래할 뿐"이라고 주장하면서 "김재원 최고위원의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 무소속 출마 선언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권영세 국민의힘 3·9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은 국민의힘 공천 신청 공모 대상 5개 지역 가운데 서울 서초와 종로, 경기 안성, 충북 청주상당 등 4개 지역이라고 언급, 대구 중·남구 지역에 대해서는 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구 중·남구는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의혹으로 의원직을 내려놓은 곽상도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만큼,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공천 자체를 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이에 김재원 최고위원은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당에 복귀하겠다"고 공언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