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형수, 직접 소송 나서나…"李 눈물 흘리며 거짓말…남편 명예 위해 법으로 묻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즉석연설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즉석연설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형수 박인복 씨가 "이 후보가 눈물을 흘리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이 후보를 상대로 소송을 예고했다.

27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고 이재선씨 부인 박인복 씨는 27일 장영하 변호사에게 소송 예고가 담긴 입장문을 장문의 문자메시지로 전달했다.

박씨는 입장문에서 "남편은 이재명이 성남시장 할 때 공권력의 칼에 의해 정신병원에 강제입원당할 뻔 했었다"며 "10년이 지난 지금 남편은 안 계시고 모든 것을 하늘에 맡기고 살아가고 있는 저희 가족에게 또다시 뻔뻔한 거짓말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10년전에 남편의 정신상태는 아무 이상이 없다고 판결에 나와있는데도 왜 항상 이재명한테는 미친 형이어야만 할까요? 무엇을 덮기위해 항상 미친 형 취급을 당해야 할까요? 거짓말하는 데도 눈물이 필요한것일까요?"라며 "이 후보가 눈물까지 흘리며 거짓말하는 모습에 저희 가족은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정치적 고향 경기 성남시를 방문해 가족사를 고백하며 형수 욕설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 후보는 당시 상황에 대해 "시장이 됐더니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형님에게 '이재명을 쫓아내면 시의회의장을 시켜주겠다'고 작업하고 유혹해 형님이 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며 "그냥 좋은 게 좋은 거라고 '형님 뜻대로 하세요' 해도 됐겠지만 결말이 두려웠다. 그 결말은 결국 친인척 비리와 망신,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완전히 다 막았다. 공무원들 전화도 못 받게 하고 상대도 하지 말라고 했더니 (형님이) 어머니 집에 찾아가 집에 불을 질러 죽인다고 했다"며 "그게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형님이) 어머니의 어디를 어떻게 한다고 인간으로서 할 수 없는 참혹한 이야기를 했다. 어머니는 저에게 하늘이다. 저를 낳아주셨고, 저를 길러주시고 언제나 믿어줬고, 제 어떤 결정이든 다 지지해준 분"이라며 "제가 화가 나서 형님에게 전화를 해 '어떻게 그런 말을 했느냐'고 했다. 형님이 저에게 '철학적 표현도 이해하지 못한다'고 조롱해 제가 욕을 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목이 메인 채 "제 어머님도 떠나셨고, 형님도 떠나셨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다. 제가 잘못했다. 이제 이런 문제로 우리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박씨는 입장문 말미에 "이재명을 용서 못하고 눈감은 남편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이젠 법으로 물어야 할 때가 된 거 같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장영하 변호사는 "법률 검토를 거쳐 소송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