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시민·시도의회·국회의원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 반대"

동반성장 대책 요구 서울 포스코 센터 앞 시위…250여명 상경
시민단체 "지역 애정으로 성장 이제와서 공장만 남기려고 해"
이강덕 시장 "지방 소멸 앞장"…미래기술연구원 등 설치 촉구

포항시민 250여명이 28일 오전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신설 포스코 지주사의 서울 입지를 규탄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민 250여명이 28일 오전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신설 포스코 지주사의 서울 입지를 규탄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 시민사회단체와 지역 국회의원, 시도의회 의원 등 250여 명은 28일 '포스코 지주회사 전환 의결'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가 열린 서울 포스코센터 정문에서 상생협력 없는 지주사 전환을 강력하게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상경 집회 참여자들은 포스코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주주 대책은 있었지만, 막상 50여 년 동안 환경문제와 많은 어려움을 견디며 포스코의 성장을 함께해 온 지역민들에 대한 상생 대책이 없다는 데 크게 반발했다.

주민들은 매서운 날씨에도 오전 3시에 관광버스를 이용해 상경, 오전 8시부터 주주총회가 마칠 때까지 시위를 계속했다. 총회에 입장하는 주주들에게도 지역민들의 간절한 요청을 전했다. 집회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질서 있게 진행됐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및 정해종 포상시의회 의장 등 시의원 전원과 도의원 등 지역 정치권도 자리를 함께하며 포스코의 지주사 서울 설치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 단체별로 각각 '지방소멸, 수도권 집중, 포스코가 왜 앞장서나', '포스코 지주사 본사 소재지, 서울 설치 결사반대'라는 현수막과, '수도권 집중 결사반대', '서울 포스코 NO'라는 피켓을 들고 강력한 의지를 전달했다.

이강덕 시장은 "국가와 기업이 모두 지속해서 발전하고 번영하려면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을 막아야 할 것인데, 오히려 국민기업 포스코가 앞장서서 지방소멸을 불러오는 지주사를 서울에 설치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포스코가 포항의 아름다운 환경과 백사장을 빼앗고 이제 와서 서울로 떠나는 것은 포항 시민 모두에 대한 배신행위이다. 오랜 기간 동안 고통을 참아 온 시민들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지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상생대책을 밝혀 달라"고 강조했다.

한 시민단체 대표는 "지금처럼 포스코가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포항시민의 인내와 애정 덕분인데, 그동안 지역사회를 위한 투자나 뚜렷한 노력이 보이지 않고 조금씩 수도권으로 빠져나갔다"며 "이제는 지주사 전환을 통해 본사마저 서울로 이전하게 되면, 포항에는 공장만 남기겠다는 의미로 시민들이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주주총회 전날인 27일 이강덕 포항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 등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국회 방문에 앞서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후보를 만나 포스코 지주사의 서울 설치에 따른 지방소멸 우려를 전달하고, 이에 따른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윤 후보도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을 앞장서는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 반대에 공감하고 뜻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앞서, 24일 포항시의회 결의문 채택, 26일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의 기자회견을 통한 요청 등이 이어졌음에도 포스코는 입장 표명 없이 주주총회를 강행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