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공 위기' 우크라이나 엄마 총 들었다 "자식들 위해서 주저 없이 쏜다"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사는 마리아나 자글로(52)는 최근 사냥용 소총을 구입했다. 더타임스 캡쳐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사는 마리아나 자글로(52)는 최근 사냥용 소총을 구입했다. 더타임스 캡쳐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으로 군사적 긴장이 연일 높아지는 우크라이나에서 일부 주민들이 무기를 구매해 의용군에 참여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4일(현지시각) 전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 가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한 반발로, 러시아의 우방국인 벨라루스의 국경에 병력을 모으고 있다. 이 국경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거리는 100㎞도 채 안 된다.

더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키예프에 사는 마리아나 자글로(52)는 최근 사냥용 소총을 구입했다. 마케팅 분야에서 일하며 세 자녀의 어머니인 그는 평생 총이라곤 만져본 적도 없다. 그러나 러시아 침공이 임박했다는 소식을 듣고선 1천300유로(약 170만원)를 들여 '즈브로야 Z-15′ 소총을 구매했다. 이외에도 소음기, 망원조준경, 헬멧, 방탄복, 탄약 주머니를 구입했으며 자비를 들여 2주간의 저격수 훈련도 받았다. 그는 통조림 햄 등 비상식량을 둔 공간에 탄약도 함께 보관 중이다.

자글로는 "이런 긴장에 익숙해진 이웃들은 여름 휴가가 주 관심사"라며 "들이닥친 위기에 대해 떠드는 사람은 나뿐"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키예프는 러시아의 주요 타깃이다. 나는 어머니로서 내 자식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싶지 않아 총을 들었다"고 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리비우시 외곽에서 기간산업과 공공부문 종사자들이 군사 훈련을 받은 과정에서 한 여성이 소총을 조준하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3면에서 포위한 형태로 병력과 장비를 집결시켜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리비우시 외곽에서 기간산업과 공공부문 종사자들이 군사 훈련을 받은 과정에서 한 여성이 소총을 조준하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3면에서 포위한 형태로 병력과 장비를 집결시켜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우크라이나는 지난 1일 '국민 저항법'을 발효했다. 외세의 침공으로 정규군이 기능을 잃으면 예비군과 민병대가 자동으로 전투를 벌일 수 있게 한 내용이다. 자글로도 우크라이나 의용군 영토방위대(TDF)에 참여하고 있다.

그는 "전쟁에선 특별한 군사적 기술이 필요하다"며 "나이 든 여성인 내가 전문적인 군사 훈련을 받으려면 TDF에 참여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을 발사해야 할 일이 생기면 주저 없이 쏘겠다"고 했다.

수년 전 1만명의 예비군이 모여 창설된 우크라이나 TDF는 지난 두 달 동안 수천 명의 신규 의용군을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우크라이나 정규군이 예비군에게 무기를 배포하기 시작했지만, 자글로처럼 일부 의용군은 이를 기다리지 않고 직접 무기를 구매하는 중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병사가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 대치하는 동부 도네츠크 지역 전선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병사가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 대치하는 동부 도네츠크 지역 전선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