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학교 동산병원 김상현 교수 '류마티스가 뭔가요' 교양서 출간

김 교수 "관절에도 골든타임 있어" 강조

김상현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교양서 '류마티스가 뭔가요'를 출간했다. 계명대 동산병원 제공
김상현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교양서 '류마티스가 뭔가요'를 출간했다. 계명대 동산병원 제공

김상현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20일 류마티스 질환에 관한 교양서 '류마티스가 뭔가요'를 출간했다. 이 책은 류마티스 주치의와 환자의 대화로 구성돼 류마티스라는 병에 대해 독자들이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김 교수는 계명대 동산병원 류마티스 내과에서 20여 년 간 많은 류마티스 환자들을 치료했다. 그는 여러 환자들을 만나며 겪은 안타까운 마음과 환자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갖고 이 책에 정성을 쏟아냈다.

김 교수는 "적절한 시기에 류마티스내과 전문의를 만나는 환자는 다행이다. 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쳐서 오는 환자들도 있어 안타깝다. 관절에도 골든타임이 있다"며 "환자가 제때 진단을 받지 못하고 조기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은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공저자인 정막래 전 계명대 교수는 "류마티스 질환의 극심한 고통에서 벗어나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게 해준 주치의 김 교수에 대한 감사의 마음에 책을 기획했다"며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사람들이 류마티스라는 병을 이해하고, 나처럼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 행복한 일상을 누렸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