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대구 중남구 보선 '경선 원칙' 깨지나

공관위 회의 설 이후 밀리면 예비후보 11명 컷오프도 힘들어
무공천 vs 낙하산공천 찬반 팽팽
민주당 쇄신안 복병 만나 물리적 시간 부족…지역민 우선하는 대안 나와야 대선에도 영향

국민의힘 권영세 3‧9 재보선 공천관위원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영세 3‧9 재보선 공천관위원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구 중남구 공천 작업이 이준석 대표의 '경선 원칙' 천명으로 급물살을 탄지 며칠 만에 일시 중단 상태에 빠졌다. 더불어민주당의 '무공천' 쇄신안 카드에 대응할 전략 마련을 위해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이다.

국민의힘 3‧9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권영세)는 27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대구 중남구를 비롯한 전국 5개 재보궐 지역 공천 스케줄 작업을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권 위원장은 이날 회의 시각 직전 위원들에게 '회의를 하루 미루자'고 통보했다. 공관위는 28일 속개될 예정이나 한 공관위원은 "(회의가 실제로)열려야 여는 것이지 또 미뤄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공관위 회의가 28일에도 열리지 않을 경우 설 연휴 직후인 3일에야 속개되고 그럴 경우 이준석 대표가 천명한 경선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질 수 있다. 13일 후보 등록을 해야 하는데 현재 중남구에만 당 소속 예비후보가 11명(27일 현재)이 되는 상황에서 컷오프와 경선 과정을 모두 치러내기는 힘들 전망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공관위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 원칙이 지켜지는 게 최선이지만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민주당 무공천 대안의 뼈대가 세워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원칙만을 고수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만약 경선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질 경우 중앙당에서 후보를 선정하는 전략공천과 아예 민주당처럼 공천을 하지 않는 방안이 있다.

무공천으로 갈 경우 재보궐에 나설 당 소속 예비후보들은 모두 탈당을 감행해야 한다. 중남구 무공천의 경우 텃밭 전선에 균열이 생겨 대선에 악영향이라는 이유 때문에 공관위의 선택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경선이 무산될 경우 전략공천이 현실적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공관위로서는 어떤 인사를 선택할지 숙고하지 않을 수 없다. 경선 원칙 기조를 바꾼데 대해 비판 여론을 잠재워야 하는 동시에 텃발 민심의 반발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중남구에는 우선 윤석열 후보의 취약 계층을 의식해 젊은 층을 전략 공천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대안으로는 철저히 지역 마인드를 가진 인사를 공천해 TK 지지세를 응집하는 효과를 노린다는 말도 전해진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전략공천이라는 말 자체에도 지역민들은 자존심 상해하는데 자칫 낙하산 인사나 꽃길만 찾아 걸으려는 어설픈 인사를 대구(중남구)에 보낼 경우 대선까지 악영향을 초래할 것"이라며 "전략 공천을 하더라도 철저히 지역 민심을 반영해 신중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