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2차 접종' 10대 사망신고 1건 추가…누적 5건

매일신문 속보. 매일신문 DB
매일신문 속보. 매일신문 DB

국내에서 19세 청소년이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뒤 사망했다고 방역당국에 신고됐다. 이로써 백신 관련 10대의 사망신고 사례는 총 5건으로 늘었다.

27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한 19세가 최근 사망했다는 신고가 지난 20일 접수됐다.

사망자의 성별과 접종한 백신 종류, 1·2차 접종일, 사망일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백신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질병청은 전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방자치단체에서 먼저 조사를 진행한 뒤 질병청 피해조사반으로 정보가 전달되면 백신접종과 인과관계를 확인해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10대 중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했다고 신고한 사례는 총 5명으로, 19세와 18세가 각 2명, 16세가 1명이다. 이들 모두 2차 접종을 마친 후 사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