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부산대‧전남대‧한양대, 기술 공유 맞손…사업화 위한 플랫폼 구축

광역권 대학 중심의 기술혁신 네트워크 공유 기반

27일 부산대에서 열린 기술혁신공유대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각 대학 총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강래 전남대 부총장, 홍원화 경북대 총장, 차정인 부산대 총장, 오성근 한양대 경영부총장 등이다. 경북대 제공
27일 부산대에서 열린 기술혁신공유대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각 대학 총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강래 전남대 부총장, 홍원화 경북대 총장, 차정인 부산대 총장, 오성근 한양대 경영부총장 등이다. 경북대 제공

경북대를 포함한 4개 대학이 각자 보유한 기술을 공유하고 하나의 패키지로 묶어 사업화할 수 있는 기술혁신공유대학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경북대(총장 홍원화)와 부산대(총장 차정인), 전남대(총장 정성택), 한양대(총장 김우승)는 27일 부산대에서 기술혁신공유대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광역권 대학 중심의 기술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상호 협력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기술혁신공유대학은 대학의 검증된 기술이 광역권으로 확산‧공유되도록 각 권역 거점중심대학이 각자가 보유한 기술을 나눌 수 있는 플랫폼 조성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협약은 기술혁신공유대학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술과 사업화 수익 공유를 주요 골자로 한다. 각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하나의 공동 패키지로 묶어 기업 맞춤형 기술을 제공하고, 기술 이전을 통한 수익금을 일정 비율에 따라 배분할 수 있다.

두 개 이상의 대학이 기술을 출자해 하나의 자회사를 만드는 조인트 벤처(Joint-Venture) 설립도 추진한다. 자회사는 각 대학의 지원을 동시에 받을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공동 펀드도 결성한다. 이를 통해 두 개 이상의 대학이 자금 동원 한계를 극복하고, 투자 대상 기업도 더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은 대학 주도로 대학 간 기술과 인프라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산‧학‧연 클러스트와 차이가 있다. 4개 대학은 이번 기술혁신공유대학 플랫폼 구축으로 향후 세계 시장으로 기술 사업화를 확장하기 위한 글로벌 기술사업화센터 설립도 추진할 계획이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대학의 연구 결과물인 신기술을 대학들이 공유하는 플랫폼은 어느 대학이 어떤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지 대학과 기업 모두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모두에게 혜택이 된다"며 "국가거점국립대가 담당해야 할 지역사회 발전의 책무를 좀 더 실현할 수 있게 되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