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민간의료기관으로 몰린 시민들... 대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가파른 상승세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70명으로 비수도권 중 가장 많으며, 2년 전 1차 대유행 당시의 최다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이날 오전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임시선별검사소가 포화 상태에 이르자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 인근 민간의료기관으로 시민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70명으로 비수도권 중 가장 많으며, 2년 전 1차 대유행 당시의 최다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이날 오전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임시선별검사소가 포화상태에 이르자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 인근 민간의료기관으로 시민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70명으로 비수도권 중 가장 많으며, 2년 전 1차 대유행 당시의 최다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이날 오전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임시선별검사소가 포화상태에 이르자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 인근 민간의료기관으로 시민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