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마 선언 두달만에" 손학규, 대선 후보 사퇴…오늘 오후 기자회견

네 번째 대권에 도전에 나섰던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 번째 대권에 도전에 나섰던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달 전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한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대선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손 전 대표가 지난해 11월 29일 네 번째 대권 도전을 선언한 지 약 두달만이다.

당시 손 전 대표는 "개헌으로 87년 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을 열겠다"며 "무한 권력의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할 대통령이 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또 "의회 중심의 연합정치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며 '독일식의 연합정치'를 목표로 제시하기도 했다.

손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퇴 관련 특별한 말씀을 하지 않으셨다"며 "오후에 직접 소회를 밝히실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