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체코여행 출국기록 없다고? 옛 이름 조회하면 나와"

안민석 의원 "출입국기록 없다" 주장에 국민의힘 "사실 확인도 않고 거짓 폭로, 사과하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과거 출입국 기록이 없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김 씨의 개명 전 이름으로 존재한다"며 그 기록을 공개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최순실 은닉재산 300조원의 허위사실 유포자이자, 인터폴에 적색 수배된 윤지오의 거짓말 사기극 설계자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아니면 말고 식의 거짓 폭로'가 또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씨는 MBC를 통해 공개된 '7시간 통화'에서 유부남 검사와의 동거설을 부인하면서 "(해당 검사와 한) 체코 여행은 패키지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 등은 해당 출입국 기록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건희 대표의 체코 여행 시기는 2004년 7월로 김건희 대표의 개명 전 이름인 '김명신'으로 조회해야 한다. 개명 전 이름인 '김명신'으로 조회한 출입국 기록 내역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은 2001년 1월 1일부터 2006년 12월 31일 출입국 기록을 조회해 공개했다. 이 기간 '김명신'이라는 한국 국적 여성이 2004년 7월 8일 출국해 2004년 7월 18일 입국한 것으로 돼 있다. 이 때가 김 씨의 체코 여행 시기라는 설명이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런 기본적인 사실도 확인하지 않고 거짓 폭로를 해왔다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은가. 거짓 의혹을 확산한 사람들은 사과하고 관련 기사와 영상을 모두 내리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국가 전산을 조작했느니 무속 신앙에 빠져 있느니 아무리 억지를 부려도 결국 진실은 드러나게 돼 있다. 이재명 후보 말씀대로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했다.

앞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관련 출입국기록은 삭제되지 않고 법무부에 그대로 남아 있다"며 출입국 기록 조회 과정에서 '김명신'으로 검색하지 않아 누락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