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장 "동의했다"-칠곡군수 "한적 없다"…누구 말이 맞나?

KTX 구미공단역 신설 두고 구미시장 ‘동의 절차 거쳤다’ 발언에 칠곡군 어리둥절
칠곡군, "구미시장과 KTX 구미공단역 칠곡 약목보수기지 신설 합의한 적 없다"

칠곡군 약목역사 옆 약목보수기지. 이현주 기자
칠곡군 약목역사 옆 약목보수기지. 이현주 기자

KTX 구미공단역 신설 문제에 대해 칠곡군수와 칠곡군의회 등에 '동의 절차 거쳤다'는 구미시장의 발언에 대해 칠곡군이 '뜬금없다'며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와 칠곡군의회는 KTX 구미공단역의 칠곡 약목보수기지 신설과 관련,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장세용 구미시장과 논의 및 합의한 적이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장 시장은 지난 25일 기자간담회에서 "KTX 칠곡 약목보수기지에 구미공단역을 신설할 것"이라면서 "KTX 구미공단역 신설을 두고 이미 백선기 칠곡군수와 칠곡군의회, 칠곡지역 경북도의원 등과 동의 절차를 거쳤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 군수는 26일 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장 시장이 지난해 상반기 칠곡군청을 방문, 해평취수장 문제와 KTX 구미공단역 신설을 빅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그래서 저는 아직 확정도 되지 않은 사안이고 역 이름을 먼저 정하면 분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얘기한 게 전부다"며 "약목보수지기 얘기는 꺼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칠곡군의회 장세학 의장도 "장 시장이 지난해 백 군수와 면담 직후 군의회에 찾아와 백 군수와 얘기한 수준의 내용으로 대화를 나눴을 뿐 더 이상의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칠곡군과 칠곡군의회는 KTX 구미공단역이 칠곡군 약목면 또는 인근 지역에 신설되는 것에 대해 원론적으로 찬성하지만 국비사업으로 추진되는 것이 확정되고 난 후 지지 의사를 공식 표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비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확정되기도 전에 지자체가 먼저 나설 경우 지방비로 역사 건설 비용을 담당해야 하는 부담 때문이다.

또 역사 위치도 국토부가 실시설계를 통해 적당한 위치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칠곡군으로서는 약목역 인근, 또는 북삼역 인근 어디라도 환영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장세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은 "KTX 구미공단역 신설을 이재명 대통령 후보의 대선 공약으로 포함시킬 예정이다. 25일 후보 캠프 공약준비팀과 이 문제를 상의도 했다"며 "하지만 신설 역사 위치는 기존 구미역, 칠곡 약목보수기지, 칠곡 북삼역 인근 등이 후보군으로 꼽히는데, 이 문제는 국토부가 결정할 일이지 지금 거론할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