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 7급 공무원이 115억 공금 횡령…이미 써버려서 변제도 못해

서울 강동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동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청 소속 공무원이 100억원대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경찰이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50분쯤 강동구청 직원 40대 A씨를 자택 주자창에서 긴급체포 후 조사 중이다.

7급 주무관인 A씨는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1년여간 구청 투자유치과에서 근무하며 115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횡령)를 받고 있다.

강동구청이 강동일반산업단지와 단지 내 고덕비즈밸리 등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진행 중인데, A씨는 이 사업에 들어오는 투자금을 관리하는 부서인 투자유치과에서 실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115억원 중 일부를 이미 사용해 횡령액 전액을 변제하기는 어려운 사정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10월 사업 투자와 관계없는 다른 부서로 옮긴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 23일 구청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A씨 체포 당시 압수한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하는 한편 계좌 추적 등을 통해 횡령 목적과 횡령금 사용처, 공범 여부 등을 확인하는 한편,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