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간송미술관 25일 기공식 갖고 첫 삽,2023년 준공예정

민족 문화유산의 보고(寶庫) 간송미술관의 국내 유일한 상설전시장인 대구간송미술관 건립공사가 25일 수성구 삼덕동 건립 예정부지에서 기공식을 갖고 첫 삽을 떴다.

이날 기공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주호영 국회의원,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김대권 수성구청장, 대구시의원 등 지역 주요 인사와 전인건 간송미술관장 등 간송재단 관계자, 이창환 대구예총 회장, 이점찬 대구미협회장, 이우석 대구현미협회장, 김윤희 계명대극재미술관장, 박천수 경북대박물관장, 정인성 영남대박물관장, 윤순영 갤러리분도 대표 등 문화계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대구간송미술관 건립공사의 첫출발을 축하했다.

내년 7월 미술관 준공 후 시범 운영을 거쳐 2023년 12월경 간송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국보·보물 약 40여 점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가칭)간송 국·보물展'을 개관 전시로 선보일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