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합의 거부한 CJ 규탄"···택배노조,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표준계약서에 부속합의서 만들어 장시간 노동으로 내몰아"
"CJ대한통운이 책임질 때까지 투쟁 지속할 예정"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25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사회적 합의 이행을 거부한 CJ대한통운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혁규 기자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25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사회적 합의 이행을 거부한 CJ대한통운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혁규 기자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택배노조의 파업을 멈추기 위해 CJ그룹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대구를 포함한 전국에서 동시에 열렸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25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CJ그룹은 사회적 합의 이행을 거부할 뿐만 아니라 설 택배 대란의 주범"이라며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를 멈추기 위해 CJ그룹 경영진이 책임질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을 기준으로 택배노조의 총파업은 29일 차, 단식농성은 20일 차를 맞이하고 있다. 김상목 전국택배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 부지부장은 "지난해 여름 사회적 합의를 통해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방지를 위해 택배비를 인상했지만 CJ대한통운은 택배비 인상을 회사의 영업이익으로 사용한다"며 "CJ는 사회적 합의 이행은커녕 오히려 표준계약서에 부속합의서를 작성해 장시간 노동으로 내몰고 있다"라고 했다.

"사회적 합의에 따라 표준계약서를 제정한 CJ대한통운이 '당일 배송' '주6일제' '터미널 도착상품의 무조건 배송' 등 독소조항을 부속 합의서에 끼워 넣어 표준계약서 자체가 무력화됐다"는 것이다.

노조는 "CJ는 지상 공원화 아파트 문제 해결에 필요한 비용분담을 거부할 뿐만 아니라 택배 노동자들의 산재 유발 위험을 높이는 저상탑차 사용을 강제하고 있다"며 "결국 CJ는 자신의 사용자성을 부정하고, 택배노조의 요구를 거부해 '간접고용' 뒤에 숨어 문제 해결을 방치하려는 무책임함을 보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다음 달 11일 노동자대회를 포함해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투쟁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