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프로농구 삼성 확진자 추가 발생, 25일 LG전 연기

지난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서울 삼성의 경기, 삼성 정희원-다니엘 오셰푸. KBL 제공
지난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서울 삼성의 경기, 삼성 정희원-다니엘 오셰푸. KBL 제공

올스타전까지 성공적으로 치뤄냈던 프로농구계가 끝내 코로나19 여파를 완전히 피하지는 못했다. 서울 삼성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25일 예정된 경기가 전격 연기됐다.

KBL은 25일 오후 7시부터 창원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LG와 삼성의 2021-2022시즌 정규리그 경기를 연기했다. 삼성에선 지난 24일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선수단과 사무국 전원이 모두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추가로 선수 1명을 포함해 총 3명이 양성으로 확인되면서 삼성 내 확진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KBL은 잠복기와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경기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코로나19와 관련해 프로농구 경기가 연기된 사례는 2020년 12월 25일 KGC인삼공사와 kt의 경기가 있었다. 당시엔 인삼공사의 변준형이 발열 증상을 보인 데 따른 것인데, 변준형은 코로나19에 확진되지는 않았다.

KBL은 삼성 선수 1명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뒤 선제 조치로 22일, 23일 삼성과 각각 경기한 KCC와 오리온, 23일 KCC와 맞붙은 인삼공사에 PCR 검사를 받도록 했는데, 이들 선수단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경기에 참여한 KBL 경기본부 심판과 경기원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다른 정규리그 일정은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KBL은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