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후 9시 벌써 7천437명 확진…역대 최다 '9천명' 가능성

1주 전의 2배 이상, 2주 전의 2.7배…오미크론 우세에 급증 이어질 듯

24일 오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의료진들이 검사 대상자를 기다리며 스트레칭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의료진들이 검사 대상자를 기다리며 스트레칭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24일 오후 9시 기준 전국에서 7천여 명 확진자가 나왔다. 국내 일일 최다 확진자인 9천명대 기록 가능성도 나온다.

방역당국과 대구시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들어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7천437명에 이른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5천675명보다 1천762명 많다.

1주일 전(17일) 동시간대 집계치 3천334명보다는 4천103명 많아 2배를 넘겼다. 2주 전(10일)의 2천722명과 비교하면 2.7배다.

자정까지 추가 집계해 25일 발표할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것으로 점쳐진다. 역대 일일 신규확진자 최다치는 지난달 15일 7천848명이다.

최근 들어 매일 오후 9시 이후 추가 집계한 확진자 수에 비춰볼 때,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처음 9천명대를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통상 주 초에는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진자도 줄어들지만, 최근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주말 검사도 몰리자 '주말 효과'도 사라졌다.

확진자는 이날 이후로도 계속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주(17∼23일) 국내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50.3%로 집계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오미크론은 기존 우세종인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천524명(60.8%), 비수도권에서 2천913명(39.2%)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2천291명, 서울 1천590명, 인천 643명, 대구 498명, 부산 322명, 광주·충남 각 311명, 경북 281명, 대전 209명, 전남 191명, 전북 172명, 강원 164명, 경남 156명, 울산 100명, 충북 98명, 세종 68명, 제주 32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18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4천70명→5천804명→6천601명→6천767명→7천7명(7천8명에서 정정)→7천629명→7천513명으로 하루 평균 약 6천484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