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 완료자 밀접접촉 했어도 자가격리 안한다

방역체계 7천명 선에서 개편

오미크론 국내 검출률이 50%를 넘어선 24일 대구 북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시민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는 479명을 기록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오미크론 국내 검출률이 50%를 넘어선 24일 대구 북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시민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는 479명을 기록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검출률이 지난 주 처음 50%를 넘어선 가운데 방역당국이 전국적으로 '오미크론 대응체계'를 시행하는 시기를 조만간 결정할 전망이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격리 기간 단축 등 방역체계 추가 개편도 검토 중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달 셋 째주(17~23일)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50.3%를 기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오미크론 대응단계의 전국 전환을 검토 중이며, 7천 명 선에서 변경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확진자 수뿐 아니라 위중증 환자, 유전자증폭(PCR) 검사 여력, 의료 병상 여력 등을 함께 검토해 전환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정부는 평균적으로 하루 확진자가 7천 명 이상 발생하면 '오미크론 대응단계'를 가동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어느 정도 기간의 평균을 의미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지난 22일부터 신규 일일 확진자는 사흘 연속(7천7명→7천629명→7천513명) 7천 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우선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이 우세화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부터 '오미크론 대응체계'를 실시한다. 이들 지역에서는 '고위험군'만 선별진료소에서 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게 할 계획이다.

고위험군은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역학 연관자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인자 ▷60대 이상 등이다. 오미크론 대응체계가 확대되면 전국에서 이런 조치가 실시된다.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 발표를 마치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 발표를 마치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자가격리 기간 단축 등의 방안도 마련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6일부터 전국에서 밀접접촉자 등의 격리 기간을 단축하는 내용의 '확진자·밀접 접촉자 관리 기준'이 적용된다.

변경 기준에 따르면 백신 미접종자나 2차 접종 후 90일이 지난 밀접접촉자는 7일간 자가격리해야 한다. 반면 2차 접종 후 90일이 지나지 않았거나 3차 접종 후 14일이 지난 밀접접촉자는 수동감시 대상이 된다.

확진자의 경우 미접종자나 2차 접종 후 90일 넘게 3차 접종을 받지 않은 이들은 증상에 관계없이 10일간 격리된다. 반면 예방접종 완료자는 7일간 격리된다.

방역 당국은 "적절한 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짧은 거리에서 대화한 경우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는다는 기준 등을 향후 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