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계은퇴해라" TK 정치권서 '맹비난' 감지… 홍투운동?

이인선·권기일 등 洪에 악연 있는 인사들 맹공
이진훈 "전략공천 원한 것은 아냐"

이인선 대구 중남구 보선 국민의힘 예비후보(왼쪽), 홍준표 국민의힘 국회의원.
이인선 대구 중남구 보선 국민의힘 예비후보(왼쪽), 홍준표 국민의힘 국회의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재보궐 선거 공천에 관여하려던 사실이 알려진지 며칠이 지났지만 지역 정치권내 일어난 후폭풍은 가시지 않고 있다. '과욕'이란 비난을 넘어 일부 출마예상자들로부터는 '나도 홍 의원에게 당했다'며 '정치적 미투 운동'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가장 거칠게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건 일찌감치 대구 중남구에 출마하기로 하고 표밭을 갈던 이인선 예비후보다. 난데없는 전략공천설에 거의 모든 예비후보들이 반발하는 가운데서도 이 예비후보의 비난 수위는 특히 높다.

그는 24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홍 의원의 윤 후보에 대한 비방이 도를 넘었는데, 출당을 넘어 제명 조건이다. '대선에 나가면 의원직을 내려놓고 기회를 주겠다'던 약속도 어겼으니 정계은퇴를 했으면 한다"고 홍 의원을 맹비난했다.

그가 유독 강도 높게 비난하는 배경에는 뿌리깊은 악연이 있다. 2020년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대구 수성구을에 공천을 받아 출마한 그는 갑작스런 홍 의원의 무소속 출마에 직격탄을 맞고 낙선했다.

이후 이 예비후보는 홍 의원의 복당 이후로도 수성구을 당협위원장직을 유지하며 '불편한 동거'를 지속했다. 하지만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다가 홍 의원의 요청으로 당협위원장직까지 빼앗겼다.

여기에 홍 의원이 수성구을을 떠나 돌아온 중남구에까지 측근인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전략공천하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이 예비후보는 "도대체 나와 무슨 원수가 져서 따라 다니며 해꼬지 하느냐"며 울상이다.

이 예비후보는 "과거 내게 '중남구로 안 가느냐'고 직접 얘기하더니, 이젠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저격수'(이진훈)를 보내 골탕을 먹이겠다는 것 아니냐"며 "제가 알기로 홍 의원은 지역구 의원으로 당선되고 지역을 위해 한 게 전혀 없고 대권만 바라봤다. 수성구을 주민들의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고 비판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대구 동구청장에 공천을 받았다가 '공천 파동'에 휘말려 경선 끝에 낙선한 권기일 전 대구시의원도 24일 입장문을 내고 홍 의원 비난 대열에 가세했다. 공천장을 줬다가 뺏은 '막장 공천 끝판왕' 연출자가 당시 당 대표인 홍 의원이라는 것이다.

권 전 시의원은 입장문에서 "공천 확정으로 발표했다가 갑자기 경선을 치르도록 하며 진흙탕이 됐다"며 "당시 시장 후보였던 모 인사가 홍 대표에게 공천 번복을 요구해 알 수 없는 이유로 수용됐다는 '블랙 커넥션' 소문이 무성했다"고 주장했다.

입장문은 또 "그당시 저는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공천 받았고 대구시당 공관위에서 추인까지 받았는데 무슨 이유로 당대표라는 사람이 갑자기 취소 명령을 내렸는지 지금도 이유를 알 수가 없다"며 "결국 지난 동구청 공천 번복은 동구 주민은 물론 대구시민 전체를 우롱한 후안무치한 행동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권 전 시의원은 홍 의원의 대구시장 출마설과 관련해 "대선 출마를 위해 탈당하면서까지 대구 수성구을에 출마해 턱걸이로 당선됐다가 대선 경선에 참여했으면, 결과에 깨끗이 승복해 정계 은퇴를 선언하는 것이 맞다"며 "본인의 올바르지 못한 정치행위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대못질을 하는지 자각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후보로 단수 추천됐던 권기일 예비후보는 공천 번복 사태 이후 홍준표 당시 대표를 겨냥,
자유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후보로 단수 추천됐던 권기일 예비후보는 공천 번복 사태 이후 홍준표 당시 대표를 겨냥, "단수 추천에서 경선 방식으로 공천을 번복한 배경을 밝히라"고 촉구했었다. 매일신문DB

한편, 이와 관련 취재진은 홍 의원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다만 홍 의원의 측근인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은 "내가 전략공천을 원한 것은 아니고, (홍) 대표님께서 훌륭한 사람이라고 추천을 해주신 것 뿐"이라며 "시청에서 25년 근무한 내가 지역 인사가 아니라고 말하기는 어렵지 않나. 이제 공관위가 구성됐으니 결정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