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에 신장 준 아들 여명동 씨 "회복 감사" 누적 1억원 기부

2020년 5천만원 기부한 데 이어 또 5천만원 기부

왼쪽부터 도준영 신장내과 교수, 여명동 씨, 김종연 의료원장. 영남대의료원 제공

영남대학교의료원은 24일 여명동(36) 씨가 의료원 발전기금으로 5천만 원을 쾌척해 누적 총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여 씨는 혈액 투석 중인 어머니를 위해 자신의 신장을 기증해 지난 2017년 영남대병원에서 신장 이식 수술을 마쳤다. 그는 어머니의 건강이 회복된 데 대한 감사의 마음과 함께 환자들을 위한 치료 환경과 진료 시설이 발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금을 전달했다.

여 씨는 지난 2020년 1월에도 5천만원을 기부한 데 이어 총 1억원을 기부해 영남대의료원 '아너스클럽 영의'에 가입하게 됐다.

김종연 의료원장은 "따뜻한 기부에 감사드리며 아름다운 나눔이 소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