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주회사 전환 포항경제 침체 우려"

포항시의회 "지역 희생 안다면 포스코 지주회사 반드시 포항에 설립해야"
‘매연은 포항에 뿌리고 운영은 서울에서’ 날선 비판
신사업투자 등 지역 상생의 미래 요구

포항시의회가 24일 포스코의 지주회사 전환 상황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신동우 기자
포항시의회가 24일 포스코의 지주회사 전환 상황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신동우 기자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 전환을 앞두고 포항시의회가 공개적인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나섰다.

포항시의회는 24일 올해 첫 임시회를 개최하며 '포스코그룹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한 포스코의 지역사회 상생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임시회는 의회 정기 일정과는 상관없이 오로지 포스코그룹 지주회사에 대한 원포인트 안건으로 열렸다. 정기일정으로는 다음달에나 첫 회기가 시작된다.

지주회사 전환은 기존 포스코를 물적분할해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가칭)와 철강회사인 포스코로 나누는 것이 핵심이다.

지주회사가 미래 신사업 발굴·그룹 R&D 및 ESG 전략 수립 등을 맡고, 철강사업회사 포스코는 본업인 철강사업을 전담하게 된다.

결의문에서 포항시의회는 "지주회사로 전환되면 철강산업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산업재해 등의 책임은 약화되고 철강사업설비·환경·안전분야 투자는 신사업에 비해 후순위로 밀려나 지역이 소외될 것"이라며 "결국 지역에는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공장만 남고 운영권한은 지주회사로 넘어가게 된다. 이러한 구조는 당연히 철강부문의 투자감소와 경쟁력 약화로 이어져 철강산업과 지역경제가 침체될까봐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전했다.

그리고 "중차대한 사안에 대해 포스코는 아직까지 포항시민과의 소통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취하지 않고 있다. 포스코와 함께 상생 공존하기 위해 희생하고 협력해온 포항 시민들은 지주회사 전환이 탈(脫) 포항의 신호탄이 될까하는 걱정과 함께 당혹감과 소외감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이날 포항시의회는 포스코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며 ▷지주회사의 본사를 포항에 설립 ▷지주회사 전환에 대해 포항 시민들과 소통하고 공존 공생 대책 마련 ▷미래 신산업에 대한 포항 투지 유치 약속 및 시민 공개 등을 요구했다.

특히, 결의문 채택에 앞서 진행된 전체 시의원 간담회에서는 포스코가 현 상황을 밀어붙일 경우 상경 투쟁 등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포항시의회는 "포스코그룹의 모태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포항이었으며 앞으로도 포항이어야만 한다"면서 "지주회사를 포항에 설립하지 않으면 전환을 끝까지 반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달 10일 이사회를 열어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의결하고 오는 28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한 최종 의결을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