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혜경 안 보면 못 견뎠다…그만큼 반했다" 결혼 후일담 공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공식 블로그에 올린 웹자서전을 통해 아내 김혜경씨와의 결혼 후일담을 공개했다.

이 후보는 "1991년, 그즈음 나의 일상은 변론, 접견, 상담, 판례분석으로 채워졌다. 눈코 뜰새 없이 종일 뛰다가 밤이면 지역 활동가들과 허름한 술집에서 소주잔을 기울이며 토론을 벌였다"며 "울분에 찬 이야기는 끝이 없었고 단골술집 주인은 우리 일행을 남겨두고 퇴근해버릴 지경이었다"고 했다.

그는 "문득 이런 피폐한 일상을 끝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과감한 계획을 세웠다. 8월이 가기 전에 만난 사람과 결혼하겠다는 결심이었다"며 "다섯 번의 소개팅이 잡히고 세 번째 소개팅에서 운명의 상대를 만났다. 내가 첫눈에 반한 사람의 이름은 김혜경이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그날부터 성남의 동료들과 단골술집은 머리에서 싹 지워졌다. 매일 저녁 그녀를 만나러 쫓아갔다. 잠시라도 안 보면 못 견딜 지경이었다"며 "김혜경은 숙명여대 피아노과를 졸업하고 주일이면 교회에 나가는 사람이었다. 부드럽고 따스했으며, 밝고 유쾌했다"고 했다.

이 후보는 "내 감정은 직진했고 네 번째 만났을 때 청혼했다. 김혜경은 어이없다는 듯 웃었다. 웃는 걸 보니 차인 건 아니구나 싶었다. 그만큼 그녀에게 반했다. 실은 내 인생에서 그렇게 빠진 상대는 없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김씨는 청혼 이후에도 묵묵부답이었다. 이 후보는 이판사판으로 자신의 인생사가 담긴 일기장 6권을 김씨에게 건넸다.

그는 "최후 수단을 동원했다. 열다섯 살부터 스물네 살까지 10년간의 일기장 여섯 권을 건넨 것"이라며 "사실 나는 만났던 첫날부터 그녀에게 내 살아온 삶을 다 전했다. 가난한 집안 살림과 식구들 이야기를 모조리 솔직하게 다 보여주어야 한다고, 속이면 안 된다고 여겼다. 심지어 형제들 일하는 데까지 데려가서 인사시켰다"고 했다.

이 후보는 "무리한 작전이 분명했지만 결과는 신의 한 수였다. 그녀는 내 청혼을 받아주었다. 기쁘고 행복했다.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았다. 내 입이 귀에 걸렸다"며 "후에 그녀는 일기장을 비롯해 내 솔직한 모습에 확신과 믿음을 얻었다고 했다. 만나고 7개월 뒤에 결혼했다"고 했다.

그는 "그녀와의 소개팅 이후 두 번의 소개팅이 더 남아 있었다. 당시 김혜경에게 그 사실을 자백하고 소개팅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물었었다"며 "김혜경은 소개해준 사람들의 체면을 생각해서라도 만나라는 윤허를 내렸고, 그래서 두 번의 소개팅을 더 나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에 다섯 번째 소개팅에서 만난 아가씨가 괜찮았다고 김혜경 앞에서 까불다가 혼났다. 농담이었지만 혼나야 마땅했다.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을 꼽으라면 아내와 결혼한 것이다. 가장 행복한 순간도 아내와 편안하게 수다 떨 때"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