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오미크론 확산 대응해 방역·의료 체계 대전환

경북 일 확진자 500명 대비 대응 전략 수립
중증 최소화 위한 고위험군 위주 역학조사…10만 개 진단키트 선제 확보

오미크론 확산 대응 분야별 방안. 경북도 제공
오미크론 확산 대응 분야별 방안.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도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일 500명 발생까지 염두에 둔 방역·의료 대응 체계로 대전환한다고 24일 밝혔다.

경북도는 이날 도청에서 '설 명절 종합대책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열고 경북형 방역·의료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코로나19 중증 최소화를 위한 방안으로 고위험군·1차 접촉자 중심으로 역학조사의 선택과 집중을 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3차 접종률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방역과 행정 간 협력도 강화한다.

'독감 수준 관리'를 위한 준비로는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 확대 ▷중증·특수 병상 확보 ▷생활치료센터 확충 등을 검토 중이다.

민간 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거리두기 방안도 시행할 방침이다. 감염병 고위험·취약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이 날 경우 신속대응반을 현장에 파견하고 가족·지인 등 1차 접촉자를 중심으로 진단검사(PCR)를 한다.

자가진단 검사키트 10만 개를 확보해 확진자 급증의 위험이 있는 고위험군 조기 발견에도 나선다. 고위험 시설로는 종교, 외국인 사업장 등이 꼽힌다.

24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설 명절 종합대책 부시장·부군수 회의'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경북도는 오미크론 대유행 대비 방역·의료대응 체계를 논의했다. 경북도 제공
24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설 명절 종합대책 부시장·부군수 회의'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경북도는 오미크론 대유행 대비 방역·의료대응 체계를 논의했다. 경북도 제공

최근 확진자 발생이 잦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외국인 사업장, 어린이집 맞춤형 특별 대책도 마련했다.

요양병원·요양시설은 코로나19가 확산할 때 사망률이 높을 우려가 있는 만큼 신속한 분산 배치를 위한 예비 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다.

외국인 사업장은 일주일에 10%씩 선제 검사를 하고 종사자 명부를 작성·비치하도록 한다. 어린이집 종사자는 2주에 1번씩 PCR 검사를 할 예정이다.

예방접종률 제고를 위해 고령층, 외국인, 청소년 등 대상별 홍보 활동을 하고 도청 국장급 간부공무원을 지역책임관으로 지정해 백신 접종을 독려한다.

안정적 병상 관리를 위해 확진자가 급증할 때 재택치료 비율을 90% 이상으로 확대하고 먹는 치료제 공급 약국을 현재 34개소에서 57개소로 확대한다. 재택치료 키트배송 물량 급증에 대비해 민간 배송 체계를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증·특수병상은 민간병원과 협력해 현재 12개 병원 969병상에서 15개 병원 1천253병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중증병상은 기존 5병상에서 66병상으로 대폭 추가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금부터 2개월이 코로나19 확산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본다"면서 "도민 보호를 최우선으로 두고 오미크론 대응에 행정력을 총결집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