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져"…'임산부 배려석' 양보 안 해 뿌듯한 남자? 인증샷에 누리꾼 공분

임산부 바로 앞에서 임산부 배려석을 차지한 남성.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임산부 바로 앞에서 임산부 배려석을 차지한 남성.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하철 열차 안에 마련된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임산부를 앞에 세워두고 자리를 양보하지 않아서 뿌듯하다고 인증샷까지 올린 한 남성의 사연을 두고 온라인 누리꾼들이 공분하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본인 오늘 진짜 뿌듯했던 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게시한 A씨는 "안 비켜줘, XXX아 꺼X"라는 욕설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A씨가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있고, 맞은편에는 임산부임을 단박에 알 수 있는 뱃지가 부착된 가방을 든 한 승객이 버젓이 서 있다.

해당 게시물은 '임산부한테 임산부 배려석 안 비켜줘서 뿌듯한 XX남'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빠르게 확산 됐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A씨의 행동에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한심하다", "이걸 자랑이라고 올리냐", "배려라고는 모르는 인간", "이러면서 무슨 애를 낳으라고 하냐", "얼마나 찌질하면 이런 글 올리면서 뿌듯해 하냐", "이런 사람이랑 같은 나라에 사는 현실이 통탄스럽다" 등 강하게 비난했다.

다만 일부는 "의무도 아닌데 뭐 어떤가" "양보는 개인의 마음이다" 등 A씨의 태도를 옹호하기도 했다.

한편 임산부 배려석은 2009년 9월 서울시 시내버스에 처음 도입, 2013년 12월 서울 지하철에 도입된 이후 전국으로 확산됐다.

임산부 배려석이 시작된 지 약 10여 년 지났지만 '임산부 없을 땐 타도 되지 않나' '배려를 강요하지 말라' '그래도 임산부석은 항상 비워두는 것' '고작 몇 칸 안 되는 자리 양보하는 게 당연하다' '임산부 배려석은 남녀갈등을 조장한다' 등 여전히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