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느꼈나' 이재명의 두번째 큰절…"많이 부족했다, 더 잘하겠다, 완전히 달라지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우리가 많이 부족했다, 더 잘하겠다"며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국민들을 향해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사과의 말씀을 겸해서 인사드릴까 한다"며 예정에 없던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마침 신년이고, 세배를 겸해, 사과의 뜻을 겸해 앞으로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정치로 보답드리겠다'는 각오를 표현할까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장에 놓인 공약 발표 패널들을 잠시 치운 뒤 의원들과 함께 그대로 바닥에 엎드려 큰절을 올렸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께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개혁 세력으로서 또 혁신세력으로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기대하시는 바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특히 개혁 진보 세력의 핵심적 가치라고 할 수 있는 공정의 측면에서 많이 부족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 비록 저희가 잘못한 게 많고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점도 분명히 있다"면서도 "과연 앞으로 우리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갈지 다시 과거로 회귀할지 국민 여러분께서 심사숙고해서 판단해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부탁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의 우리 정치인들, 당원들 나름은 노력하지만 부족한 게 있던 것 인정한다"며 "그 부족함에 대해 사과, 아니 사죄드리고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다짐으로 신년을 맞이해서 예정에 없이 큰절을 드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의 큰절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24일에도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 홀로 사과의 큰절을 한 바 있다. 당시는 윤 후보가 컨벤션 효과로 상승세를 타며 위기감이 고조된 때였다.

이번에도 설 연휴를 앞두고 그간 정부의 정책적 실책을 사과하고 다른 모습을 보이겠다며 현 정부와 차별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오차범위 밖으로 앞서는 등 지지율이 밀리는 조짐이 보이자 낮은 자세로 민심 돌리기에 나섰다는 해석이다.

이 후보는 전날 경기도 의왕시 포일 어울림센터에서 열린 부동산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부인할 수 없는 정책 실패"라며 "민주당 일원이자 대통령 후보로서 또다시 고개 숙여 사과한다. 변명하지 않고 무한책임을 지겠다"고 밝혀 현 정부와의 차별화를 가속화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