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우유·계란 11%↑…물가상승률 10년來 최고

영국 대형 유통업체 테스코의 런던 매장에서 10일(현지시간) 한 고객이 식품을 고르고 있다. 영국에서는 물가 상승률이 5%가 넘고 대출 금리가 오르고 있는데 오는 4월에 에너지 요금 상승과 세금 인상까지 겹치면 생활비 급등 위기가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대형 유통업체 테스코의 런던 매장에서 10일(현지시간) 한 고객이 식품을 고르고 있다. 영국에서는 물가 상승률이 5%가 넘고 대출 금리가 오르고 있는데 오는 4월에 에너지 요금 상승과 세금 인상까지 겹치면 생활비 급등 위기가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를 앞두고 식음료, 교통 등 가격이 올라도 지출을 줄이기 어려운 품목의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 한탄이 나오고 있다.

2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작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2011년(4.0%)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았다. 지출 목적별 12개 대분류로 나눠 보면 교통(6.3%),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5.9%), 음식 및 숙박(2.7%)의 전년 대비 상승률이 전체 상승률을 웃돌았다.

'밥상물가'로도 불리는 식료품·비주류 음료와 교통 물가는 각각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농축산물과 가공식품 가격, 휘발유·경유·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등 차량 연료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는 전년 대비 각각 6.2%, 1.8% 올랐다. 품목별로는 우유·치즈·계란 11.4%, 과일 10.7%, 육류 8.4%, 식용유지 7.2%, 빵 및 곡류 6.3%, 채소 및 해조 4.2% 등이었다.

교통 물가는 운송장비(승용차·자전거 등), 개인운송장비 운영(연료·윤활유, 유지·수리 등), 운송 서비스(철도·도로·항공 등)로 구성되는데 특히 개인운송장비 운영(11.1%) 물가가 많이 올랐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휘발유(14.8%), 경유(16.4%), 자동차용 LPG(18.0%) 등 연료 가격이 오른 탓이다.

음식 및 숙박의 경우 숙박 서비스 상승률은 0.5%에 그쳤으나 음식 서비스(2.8%) 상승률이 높았다.

물가 상승 억제를 위해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정부는 공공요금 동결 등 각종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당분간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 가격은 이달 들어 7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휘발유 가격이 오를 수 있는데다, 배달 수수료·인건비 상승도 물가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국제 곡물 가격과 물류비 상승 여파는 지속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21일 발표한 이슈노트 '공급병목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에서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이 더 장기화하면 국내에도 그 영향이 광범위하게 파급돼 물가 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