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아이 6억 원에 사겠다"…마트서 아동매매 시도한 美 여성

미국 텍사스주 크로킷의 한 월마트에서 아동매매를 시도한 리베카 러넷 테일러(49)가 체포됐다. 사진 트위터 notisaidtheworm 캡처
미국 텍사스주 크로킷의 한 월마트에서 아동매매를 시도한 리베카 러넷 테일러(49)가 체포됐다. 사진 트위터 notisaidtheworm 캡처

미국 텍사스주에서 40대 여성이 한 엄마에게 접근해 그의 아이를 6억 원에 사겠다고 협박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23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인사이더, KETK-TV 등 현지 매체들은 미국 텍사스주 경찰이 지난 주 리베카 러넷 테일러(49)를 3급 중범죄에 해당하는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테일러는 텍사스주 크로킷의 한 월마트에서 아이와 함께 온 한 엄마에게 접근했다. 그는 아이 엄마에게 아이의 금발 머리와 파란 눈을 칭찬하며 "아이를 얼마에 살 수 있냐"고 물었다.

아이 엄마가 테일러의 말을 농담으로 여기며 웃어 넘기려 하자 테일러는 "자신의 차에 25만 달러(한화 약 2억 5천만 원)의 돈이 있다"며 "이 돈으로 아이를 사고 싶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그렇게 한참 동안 아이 엄마를 붙잡고 있었다고 한다.

아이 엄마는 "테일러가 아이 이름을 물어본 다른 여성과 함께 였다"며 "아이 이름을 알려주지 않았지만 2명이 동시에 아이를 부르기 시작했다"고 경찰에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심상치 않음을 느낀 아이 엄마가 아이에게서 당장 떨어지라고 경고하자 테일러는 결국 자리를 떠나 주차장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이 엄마의 위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주차장에서 또 다시 테일러를 마주하게 된 것.

테일러는 주차장에서 "내가 아이를 원하고 있고 데려갈 것이니 25만 달러가 부족하면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를 주겠다"며 소리 지르기 시작했다.

위협을 느낀 아이 엄마는 서둘러 아이와 함께 자신의 차에 올라타 문을 잠갔다. 테일러는 그제서야 현장을 떠났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매장 내 CCTV를 통해 테일러의 신원을 파악하고 그를 즉시 체포했다.

테일러는 현재 텍사스주 휴스턴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로 보석금으로는 5만 달러가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