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국내 검출률 첫 50% 넘었다…"전국 PCR검사 고위험군만"

24일 신규확진자 7천500명대…광주·전남·평택·안성, 26일부터 고위험군만 PCR 검사

23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커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8천명에 근접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천630명이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커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8천명에 근접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천630명이다. 연합뉴스

국내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검출률이 지난주 처음으로 50%를 넘어서자 정부는 일반 의료기관 중심으로 의료체계를 전환하기로 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경기와 호남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늘어나면서 국내 검출률이 50%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셋 째주(17~23일)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50.3%를 기록했다.

전 2차장은 "오늘 확진자 수는 7천5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지난주 하루 평균 확진자가 5천962명을 기록하며 전주보다 50%가량 증가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확진자 증가세가 더욱 커질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일반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의료체계 전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확진자 규모를 통제하기 보다 중증·사망자를 최소화하고자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고위험군 환자를 중심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위험도가 낮은 국민에 대해서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키트를 활용한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전 2차장은 "재택치료자 관리체계를 효율화하기 위해 26일부터 접종 완료자에 한해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건강모니터링 횟수를 축소하는 방안도 추가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지자체 관리의료기관을 1월 말까지 400개까지 확대해 최대 6만 명의 재택치료자를 감당하도록 하고, 외래진료센터는 2월 중순까지 현재의 두 배 규모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설 연휴를 맞아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7곳과 KTX 역사 및 버스터미널 2곳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선제 검사를 시행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