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설 세배 미리 올립니다"...올 설에도 요양시설 접촉면회 불가

대구 활짝요양원, 입소자 가족들 "설 쇠고 올게요" 인사 나눠

요양병원·시설의 접촉면회 금지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대구 동구 활짝요양원 내 옥상정원에서 아들과 딸이 아버지께 미리 세배를 하고 있다.

이날 대구경북 지역의 각 요양시설마다 '생이별'을 하고 있는 입소자 가족들의 안타까운 모습이 자주 포착됐다.

아버지가 딸의 손을 꼭잡은 채 아쉬운 석별의 정을 나누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4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요양병원·시설의 접촉 면회를 금지하고, 사전예약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