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항공신경전…미국, 中 국적기 무더기 운항중단

중국국제항공 항공기. 매일신문 DB
중국국제항공 항공기. 매일신문 DB

미국이 중국으로 가는 중국 항공사 항공편을 무더기로 운항중단 조치를 내렸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미국 국적기의 중국 입국을 막은 데 대한 보복성 조치로, 양국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교통부는 미국을 떠나 중국으로 가는 중국 4개 항공사 항공편 44편에 대해 운항중단 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중국국제항공과 중국남방항공, 중국동방항공, 샤먼항공이 대상이며 이달 30일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중국 푸젠성 샤먼으로 가는 샤먼항공의 항공기를 시작으로 3월 29일까지 적용된다.

이는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미국 국적기의 중국 입국을 막은 데 대한 대응이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당국이 일부 승객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유나이티드 항공 20편, 아메리칸 항공 10편, 델타 항공 14편 등 미국 국적기 44편을 입국 금지한 후 이번 조치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교통부는 중국의 조치에 대해 중국이 양국 간 합의에 맞지 않게 일방적으로 시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입장을 바꿔 미 항공사들의 상황을 개선할 경우 미국도 이번 조치를 재고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는 한편 중국 측에서 추가로 항공편 취소에 나설 경우 미국도 추가 대응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장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 류펑위(劉鵬宇) 대변인은 "미국의 이번 조치는 매우 불합리하다"며 "중국 항공사의 정상적인 여객 운송을 제한하고 방해하는 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류 대변인은 이어 "중국으로 들어오는 국제 항공편 정책은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결정되며 중국과 해외항공사에 동등하게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양국은 작년 8월에도 항공기 승객을 40%로 제한하며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당시에도 중국이 먼저 조치에 나서고 미국이 맞불을 놓는 형식이었다. 코로나19 이전에 미·중 간에는 주당 100편 이상의 항공편이 가동됐으나 코로나19 이후엔 20편 정도로 줄었다.

미국과 중국은 경제와 안보 등 각 분야에서 대립각을 세우고 있으며 내달 초 예정된 중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미국이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 보이콧'에 나서기로 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