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1호 청소년 당원 "꿈·희망 무너진 지난 5년 반복할 수 없어…공정+상식+자유 바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국민의힘 제1호 청소년 당원 안상현 학생에게 빨간 목도리를 둘러주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국민의힘 제1호 청소년 당원 안상현 학생에게 빨간 목도리를 둘러주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제1호 청소년 당원인 두루고 안상현 학생이 22일 오전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제1호 청소년 당원인 두루고 안상현 학생이 22일 오전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세종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청소년 '1호 당원' 안상현(17) 군이 특별연사로 등단해 "현 정권 5년간 '조국 사태'로 대표되는 여러 일을 겪으며 청소년들이 꿈과 자유를 빼앗겼다. 공정과 상식이 당연히 여겨지는 세상이 되돌아오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세종 두루고에 재학 중인 안 군은 정당법 개정에 따라 입당 가능 연령이 만 16세로 낮춰진 이래, 국민의힘에 청소년으로서는 첫 입당한 당원이다.

안 군은 22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세종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연단에 올라 "국민의힘 제1호 청소년 당원인 만 17세 세종시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안 군은 우선 "지금 고교 교실에 가면 학생들에게는 불안만 가득하다"며 "내가 미래에 어떤 직업을 가지고 어떻게 살지, 대학은 어디로 어떻게 갈지, 지금 열심히 공부하는 게 나에게 진정 의미가 있는지 학생들은 알기 어렵다"며 말문을 열었다.

안 군은 "공교육의 신뢰가 무너지고 자녀 경력을 위조하는 불공정한 입시 체제는 청소년의 꿈과 희망을 무너뜨렸다"며 "자화자찬에 매몰된 진보세력은 앞으로 나아감 없이 지난 5년 청소년에게까지 꿈과 자유를 빼앗았다"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이어 "공정과 상식은 당연하고 모두가 자유로운 사회를 바란다. 지난 5년이 또다시 반복되는 것은 도저히 견딜 수 없다"며 "우리 (국민의힘) 당만이 공정과 상식을 만들 수 있다는 청소년의 굳은 믿음으로, 나의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자 어린 나이에 입당이라는 도전적 결심을 친구 두 명과 함께 할 수 있었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또 "청소년을 비롯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자유로운 사회에서 살게 되기를 원한다"며 "청소년도 공정과 상식을 살리는 국민의힘의 과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세상은 국민의힘을 통해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 군은 "나도 대한민국의 사회 구성원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표현의 자유가 있지만, 만 17세이기 때문에 선거운동에는 참여할 수 없다"며 "당원인데도 선대위의 구성원이 되거나 '누구를 지지한다'고 내 마음 속의 그 사람을 표현할 수 없다. 단지 만 17세이기 때문"이라고 정당법 개정안에 대해 문제 제기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정당의 가입할 수 있는 나이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나이가 같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정당법 개정안은 정당 가입 연령을 만 18세에서 만 16세로 낮추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선거운동 허용 연령은 여전히 만 18세로, 만 16, 17세는 정당에는 입당할 수는 있지만 선거운동은 할 수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인사말을 마친 안 군에게 목도리를 둘러주고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