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준비없이 멸공 외치다 6.25 남침' 교훈 배워야"→尹측 "남침유도설과 뭐가 다른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 단상에 올라 사과 발언할 예정이었으나 승려들의 반발로 무산돼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읽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 단상에 올라 사과 발언할 예정이었으나 승려들의 반발로 무산돼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읽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민의힘을 향해 "이승만 대통령이 준비도 없이 북진 통일, 멸공 통일을 외치다가 6.25 남침의 핑곗거리만 제공했던 역사의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비판하자 국민의힘 측에서 "남침 유도설과 다름 없다"고 맞받았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전시작전권 회수도 반대하면서 선제폭격론을 주장하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에게 쿠바 미사일 위기를 다룬 '1962년'이란 책을 선물로 보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시작전권 회수, 군사위성 등 정찰자산의 뒷받침도 없이 말하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론은 허구"라며 "선제타격론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여 주가 하락과 외국인 투자자 철수 등 커다란 경제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라고도 지적했다.

송 대표는 북한이 최근 잇달아 미사일을 발사하고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해제 없이 자신의 김정은과 대화로 전쟁을 막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추가 핵실험을 막았다는 외교적 성과를 더이상 자랑할 수 없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렇다 하더라도 북한은 절대로 레드라인을 넘지 말아야 한다. 더는 미국이 북핵 문제를 방치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여기서 적극적인 북핵 외교가 필요하다. 국민 여러분께서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켜 주시면 당선자와 상의해 즉시 미국을 방문, 돌파구를 찾아내겠다"고 했다.

이에 황규환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북한이 주장하던 '남침유도설'과 대체 무엇이 다른가"라며 반박했다.

그는 "집권여당 대표의 왜곡된 역사관, 국가관이 부끄럽다"며 "야당 후보 공격을 위한 온갖 궤변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어떻게 6.25 전쟁의 원인을 우리가 제공했다는 식의 막말을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황 대변인은 "연이은 미사일 도발 속에서도 묵묵히 나라를 지키고 있는 모든 군(軍)과 나아가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쳐 싸운 호국영령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호국영령과 국민 앞에 사과하고, 자신의 대북관과 역사관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