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액 주사 맞은 뒤 생후 1개월 신생아 갑자기 숨져…경찰 수사

기사 내용과 무관. 신생아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 내용과 무관. 신생아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수액주사를 맞은 영아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생후 1개월 A 군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 군은 고열로 병원을 찾았다가 채혈 후 수액 주사를 맞고 갑작스레 심정지로 사망했다. A 군의 부모는 당시 채혈을 하고 수액 주사를 놓은 간호사 B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군 부모는 "간호사가 무리하게 바늘을 찔러서 아이가 사망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군을 부검했고 '사인 미상'이라는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채혈과 주사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질의한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