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기 전 넣을 걸“ 휘발윳값 10주만에 상승세…국제유가 치솟아 당분간 오를 듯

전주 대비 리터당 10.1원 올라…서울 다시 1700원대, 대구도 1600원대
두바이유 7년여 만에 최고치…2주∼4주 후 국내가격에 반영

이달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이 지난주 대비 10.1원 오른 L(리터)당 1천632.0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이달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이 지난주 대비 10.1원 오른 L(리터)당 1천632.0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국내 휘발유 가격이 10주만에 다시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국제유가가 2014년 10월 이후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2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 대비 10.1원 오른 L(리터)당 1천632.0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 L당 1천807.0원으로 2014년 9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고, 같은 달 12일부터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된 이후 지난주까지 9주 연속 하락했다. 주간 평균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오른 것은 10주 만이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3.0원 상승한 L당 1천703.8원을 기록했다. 서울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효과로 12월 넷째 주 1천600원대로 내려온 이후 5주 만에 1천700원대로 다시 올랐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13.6원 오른 L당 1천601.7원을 기록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10.1원 오른 L당 1천450.0원이었다.

최근 국제유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위협, 아랍에미리트(UAE) 석유 시설 드론 공격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졌다. 또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이달 월간 보고서를 통해 2022년 원유 수요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한 점도 유가를 끌어올렸다.

지난 19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1.53달러(1.79%) 상승한 배럴당 86.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내 휘발유 가격은 국제유가에 2~3주가량의 시차를 두고 따라가는데 국제유가가 최근 4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국내 휘발유 가격은 당분간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