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건청 "오미크론 절반이 인후통 증상"

지난해 12월 22일(현지시간) 영국 수도 런던 쇼핑가에 설치된 민영 코로나19 검사소. 이날 기준 영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10만6천122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감염은 7만4천89명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2일(현지시간) 영국 수도 런던 쇼핑가에 설치된 민영 코로나19 검사소. 이날 기준 영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10만6천122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감염은 7만4천89명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유행이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 국면을 맞은 가운데, 오미크론 증상에 대한 통계도 잇따르고 있다.

우리보다 먼저 오미크론의 대대적 확산을 겪은 영국의 보건안전청이 최근 발표한 데 따르면, 오미크론의 주요 증상은 인후통이다. 인후통은 음식물이나 침 등을 삼킬 때 목구멍 전반에 걸쳐 통증이 나타나는 것을 가리킨다.

영국 보건안전청이 지난 12월 1~28일 영국에서 발생한 오미크론 확진자 18만2천133명과 델타 확진자 8만7천920명의 감염 후 증상을 분석했더니, 오미크론 확진자의 53%가 인후통을 겪었다.

그런데 델타 확진자의 경우 34%만 인후통 증상을 보였다.

분석에 따르면 오미크론 확진자들은 상대적으로 발열과 기침 증상을 많이 호소했고, 델타 확진자들은 콧물과 재채기, 눈 충혈 등의 증상을 주로 보였다.

또한 앞서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언급됐던 후각·미각 이상은 오미크론 확진자에서는 13%, 델타 확진자에서는 34%가 발생했다.

통계상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경미하다는 지표가 추가된 것으로, 영국 보건청은 지난해 12월 24일에는 오미크론 확진자가 입원할 확률이 델타 확진자와 비교해 50~70% 낮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델타에 비해 오미크론이 경미한 증상을 보이는 이유는 두 변이 바이러스가 우리 신체 어느 장기에서 주로 번식하는지가 만든다는 분석이다.

지난 12일 개최된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서는 델타 변이의 경우 폐에서 번식하기 때문에 폐렴 등 위험도가 높은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고, 오미크론 변이의 경우 코·인후두(입 천정과 식도 사이 인두 부분)·구강 등에서 번식하기 때문에 증상 발생시 상대적으로 경미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상대적으로 경미한 오미크론은 이처럼 '약한 감기'에 비유할 수 있는 특징으로 인해 사람들이 걸린 줄 모르고 지나칠 가능성이 높고, 이게 높은 전파력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