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금융기관 여·수신 증가폭 축소

맡긴 돈, 11월 수신 증가 폭 전월 대비 3분의 1로 줄어
빌린 돈, 11월 여신 증가 폭 전월보다 1천억원 축소

한 시중은행 창구의 모습. 연합뉴스
한 시중은행 창구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대구경북 지역 금융기관의 수신과 여신 증가 폭이 모두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발표한 '2021년 11월 대구경북 지역 금융기관 수신 및 여신 동향'에 따르면 11월 말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의 수신 잔액은 241조2천646억원으로 증가 폭은 6천905억원을 기록했다. 11월 수신 증가 폭은 전월(2조579억원)에 비해 3분의 1로 줄어든 수준이다.

예금은행의 수신은 1조420억원에서 1천470억원으로 증가 폭이 축소됐다. 이는 공공 예금 중심으로 요구불 예금이 감소 전환된 것과 더불어 일부 정기예금 만기도래로 저축성 예금이 감소 전환한 데 따른 것이다.

시장성 수신은 연말 자금수요 등에 대응한 양도성 예금증서 순발행 등으로 증가 폭이 확대됐다.

비은행기관 수신은 1조1천588억원에서 5천435억원으로 증가 폭이 축소됐다. 상호금융은 3천241억원에서 899억원으로, 신탁회사는 4천520억원에서 239억원으로 증가 폭이 축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대구경북 지역 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224조7천768억원으로 나타났다. 증가 폭은 1조6천640억원으로 전월(1조9천717억원) 대비 축소됐다.

예금은행의 여신의 증가 폭은 6천482억원으로 10월(1조2천466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는 부가가치세 등의 납부를 위한 자금 조달과 주택자금 수여 둔화 지속 등의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비은행기관의 여신은 기업 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한 가계대출 증가와 예금은행 대비 낮은 수준의 대출금리 등으로 증가 폭이 확대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