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처가비리 엄단' 선언 안할 것…건진법사, 윤핵관 추천 인물"

尹-洪 전날 만찬 회동에 "긴장 흐른 대화…洪 24일 이전 결정할 듯"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울산시당 강당에서 열린 '제4기 울산 청년정치사관학교'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울산시당 강당에서 열린 '제4기 울산 청년정치사관학교'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윤석열 대선후보가 홍준표 의원이 '원팀' 합류를 위해 내건 두 가지 조건 중 하나인 '처가비리 엄단' 선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선대본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은 무속인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 추천한 인물이라는 주장도 폈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가족의 비리에 대해서 이중잣대를 대지 않겠다는 것은 후보의 원래 원칙"이라며 "이것을 굳이 어떤 정책 선언의 의미로 하는 것은 후보 입장에서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윤) 후보가 지난 MBC 스트레이트 보도 이후에도 상당히 겸허한 자세로 국민에게 반응하고 있고 후보자의 배우자도 문제가 있는 발언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면서 "지금의 기조보다 후보가 더 낮게 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가비리 엄단에 대한) 선언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홍 의원의 이런 요구 사항에 대해 "후보 입장에서 다소 불쾌하고 좀 감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라며 "전해 들은 내용이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살짝은 긴장이 흐른 대화였다고 본다"고 짚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나머지 요구 조건인 '첫째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두고 "홍 대표 입장에서는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한다는 것은 좀 국민들이 신뢰하는 사람을 쓰라는 것이고. 그 사람 쓰라는 말이 지금 이 상황에 나온 것은 본인 사람 쓰라는 얘기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와 오랜 인연을 맺은 인사라기보다는 국민의 시각에서 봤을 때 저 정도면 탕평인사이고 굉장히 훌륭한 인사다라고 할 만한 사람들을 추천했을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다음 주 월요일(24일) 이전에 어떻게 든 결론이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또 윤석열 후보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건진법사' 전모 씨와 관련해 "후보자랑 배우자의 추천이 아니라, 다른 핵심 관계자 의원의 추천이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핵관 한분의 추천이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네. 그렇기 때문에 오해받을 상황이 아니다"라며 "전혀 그분(김건희)이 추천한 관계는 아니었다"고 재차 일축했다.

이 대표는 '김 씨가 사주, 무속, 도사 등 주술적인 것에 관심이 많기는 한가'라는 질문에는 "만났을 때는 전혀 그런 느낌을 받지 못했다"며 "오히려 사업을 했던 분이기 때문에 굉장히 실리적인 발언을 많이 하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