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욕설 논란'에 "형님 비정상 상태…욕한 건 잘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노인회관에서 열린 '노후가 행복한 대한민국, 어르신의 목소리를 청취하다'를 마친 후 어르신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노인회관에서 열린 '노후가 행복한 대한민국, 어르신의 목소리를 청취하다'를 마친 후 어르신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9일 전날 공개된 자신의 욕설 녹음 파일과 관련해 "인생을 살다보니 한 개인으로서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재차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영등포구의 한 경로당에서 열린 '어르신과의 대화'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그분(형님)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상태, 좀 안 좋은 상태에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 가해 대상이 되는 어머니도 안 계시고, 상식 밖 정신질환으로 부모에게 도저히 인간으로서 감내할 수 없는 폭력과 패륜을 저지른 그분(형님)도 떠나고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어머니는) 자식 때문에 집에도 못 들어가고 이집 저집 돌아다니시고 심지어 보통 여성으로서는 들을 수 없는 그런 패륜적 겁박을 자식한테서 듣고 두려워하셨다"며 "심지어 폭행당해서 경찰에 자식을 신고하고, 어떻게든 치료해 보려고 진단 검사를 요청했던 가족들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해서도 기자분들께서도 조금은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욕한 것은 잘못했다. 그러나 형님 부부를 찾아 쫓아다닌 것은 어머니 때문이었다"며 "치료는 불가능하고, 일은 계속 벌어지니 저로선 선택할 방법이 없었다. 제가 부족했다"고 거듭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