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사정 어려워서" 中企 37%만 설 상여금 지급…평균 44만7천원

중기중앙회, 800개사 조사
중소기업 4곳 중 1곳은 “올해 설 자금사정 곤란”

국내 중소기업 4곳 중 1곳은 올해 설 연휴를 앞두고 자금사정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설 상여급을 지급한다는 곳도 37% 수준에 그쳤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국내 중소기업 8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금사정이 '곤란하다'는 답이 26%로 '원활하다(20.4%)'보다 높았다. 매출과 종사자 수가 적을수록 자금사정이 '곤란하다'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 설 자금사정이 곤란하다는 기업이 38.5%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중소기업 자금사정은 소폭 개선됐다는 게 중기중앙회 설명이다.

자금난의 원인으로 '판매·매출부진(68.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원·부자재 가격 상승(56.3%)', '인건비 상승(31.3%)' 순이었다.

또한 응답기업의 37.6%는 설 상여금 지급 예정이라고 답했다. '연봉제 실시로 지급하지 않는다(35.4%)', '아직 정하지 않았다(20.0%)', '경영 곤란으로 지급하지 않는다(7.0%)'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설 상여금 지급 시 1인당 평균 지급액은 44만7천원으로 지난해 설(48만2천원)보다 3만5천원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서는 95.0%의 업체가 5일(설 연휴 전체)을 휴무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소기업들은 오미크론 발발로 인해 코로나19가 장기화돼 자금조달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설 자금이 원활히 확보될 수 있도록 정책기관 및 금융권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