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무속' 논란 윤석열 감싸기…"늦게 결혼해 주변에서 조언했을 수 있다"

무속 논란에 "예전 대선 후보들은 대통령 되려 조상 묘까지 옮겼다"
김지은 씨 사과 요구에는 "2차 가해 성립하기 어렵다…명예훼손 아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 노블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 총회'에서 대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 노블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 총회'에서 대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선후보의 '무속'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후보 감싸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18일 오전 뉴스토마토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우리 후보와 배우자가 늦은 나이에 결혼을 하다 보니까, 결혼을 주저하고 이럴 때 주변에서 조언을 했을 수도 있다"며 "그래도 가장 중요한 건 두 사람이 잘 맞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결혼했을 것이고, 이런 부차적인 조언들이 큰 역할을 했을 거라고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예전에 대통령이 되신 분, 그리고 많은 대선 후보들은 대통령이 되려고 조상 묘까지 이전하고 이랬다. 그런데 우리는 조상 묘를 이전한 대통령을 맞았다고 해서 그분이 실패한 대통령이라고 이렇게 규정하지는 않는다"고 부연했다.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 대해선 "보편적인 대한민국의 어떤 정치인의 부인보다도 우리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정치에 대해서 의사 표현을 할 때 굉장히 조심스러운 편"이라며 "후보자에게 과도한 개입을 한다든지 이런 나중에 농단이라고 할 만한 정도의 행동을 할 거라고 저는 전혀 예상하지 않는다"고 감쌌다.

이 대표는 "이런 것 때문에 우리 후보 배우자가 영부인으로서 자질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 아닐까 생각한다"며 "많은 비과학적인 것들을 개인이 받아들이고 삶에 적용하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피해자인 김지은씨가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선 "(김건희 씨가) 사적인 전화 통화 상으로 대화를 했다는 것에 있어서 2차 가해라는 표현이 저는 성립하기가 쉽지 않다 본다"며 "그런 어떤 발언이 김지은씨의 명예를 훼손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건희씨가 통화 중 '보수진영에선 돈을 주니까 미투가 안 터진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서도 이 대표는 "어떤 의혹에 대해 '누가 돈으로 해결했다더라' 이런 걸 적시하면 모르겠지만, 본인의 느낌을 평가로 표현한 것에 불과하다"며 "그 속설이나 풍문이란 건 일반시민들도 어디선가 한번 접해봤을 만한 부분"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