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 무속 논란에 영화 속 '굿판' 소환…"곡성·더킹 생각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무속인 논란'을 상기시키는 사진을 올리며 "두 영화가 생각난다"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화 '곡성'과 '더킹'에서 등장인물들이 굿판을 벌이는 장면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씨는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커지자 국민의힘은 18일 의혹이 불거진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소위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아시다시피 네트워크본부는 윤석열 후보의 정치 입문 무렵부터 함께 한 조직으로, 해산은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네트워크본부 해산이 '건진법사'의 선대본부 내 활동을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그런 식으로 해석해선 안 된다. '고문'이라는 것은 스스로 붙인 명칭에 불과하고 공식 임명한 적도 없다"며 "일부 소문에 등장하듯 선대본부에 관여했다는 것을 점검해 봤는데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 경선 때 이미 '무속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역술인이자 유튜버로 알려진 '천공스님'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윤 후보의 멘토 노릇을 하며 윤 후보가 중요한 결정을 할 때 자신에게 도움을 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후보는 경선 토론에서 천공스님의 유튜브 동영상을 즐겨 본 사실과 사적으로 만난 사실을 인정했지만, 멘토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