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수출, 코로나19 에도 급증

지난해 수출 443억 달러..전년 대비 19.3% 증가

경북도청사
경북도청사

경북도의 지난해 수출실적이 전년보다 크게 늘었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지난해 총수출은 443억 달러로 2020년 371억 달러 대비 19.3% 증가했다. 수출증감률의 경우 2020년 9월부터 지난 12월까지 16개월 연속 플러스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1월에는 34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4.5%), 2월에는 32억 달러(+10.2%)를 수출한 데 이어 11월 42억 달러(+17.1%)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44억 달러(+16.0%)를 수출, 연중 최대 실적을 냈다.

수출실적 상승을 이끈 것은 무선전화기와 그 관련 품목이다. 무선전화기는 43.8억 달러를 수출해 2020년에 비해 27.0% 늘었다.

TV카메라 및 부품은 25.9억 달러(+1874.8%), 광학기기는 20.7억 달러(+2.1%), 평판디스플레이는 17.7억 달러(+28.2%), 반도체는 14.8억 달러(+4.2%)의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50.8억 달러(+27.8%)로 1위를 차지했으며 미국 61.9억 달러(+15.8%), 베트남 25.9억 달러(+6.7%), 일본 25.8억 달러(+11.5%), 인도 16.6억 달러(+45.8%) 순이었다.

경북도는 올해 역시 수출 기업들이 비상할 있도록 총력 대응할 방침이다. 우선 현장 수출마케팅과 맞춤형 수출인프라 지원에 124억원을 투입해 3천개사 정도를 지원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해외전시무역사절단 현장파견을 재개하고, 수출상담회 개최, 글로벌온라인몰 입점, 해외지사화, 수출보험료 및 해외인증비용 지원, 해외세일즈 개별출장 지원, 통번역 지원, 해외판촉전 참가 지원, 해외시장 조사, 무역실무 교육 등을 추진한다.

또 수출운임 상승에 따른 기업애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수출 중소기업 550개사를 대상으로 수출물류비용을 최대 1천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해 경북의 수출은 코로나와 수출물류 대란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증가세를 보이며 튼튼한 경제 버팀목 역할을 해냈다. 올해도 여러 변수들이 있지만 수출 호조가 지속될 수 있도록 기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